지명유래

금능리

  • 설름, 큰마, 선름(仙?), 대촌(大村), 금릉(金陵)

    마을 뒤에 높이 200m의 鳳凰山이 있으므로 중국의 봉황대가 있는 金陵 이름을 땄으며 또 뒷골 모양이 고방처럼 생겼고 거기 신선이 놀았다고 하여 마을 이름을 선름(仙?)이라 했다 하며 慶州 李氏의 世居地域이다. 또 이 마을 안쪽에 안설름이 라는 마을이 있고, 마을은 東南向이다.

  • 비정골, 비접곡(飛蝶谷)

    새마 동쪽에 있고, 마을의 地形이 나비가 날아가는 모양과 같이 생겼다 하여 비접골이라 하던 것이 변음되어 비정골로 불리어진다고 한다.

  • 새마, 신촌(新村)

    知保面 너리바우에 살던 예천 임씨들이 옮겨 와서 새로 마을을 이룬 곳이라 하여 새마라 부른다. 금릉리에서는 가장 늦게 생긴 마을이다.

  • 샘마, 천리(泉里)

    설름의 한 마을이며 큰마와 안설름 사이에 있고 마을 복판에 큰 샘이 있어서 샘마라고 한다.

내신리

  • 안골, 내동(內洞)

    신당골의 한 마을이며 마을 뒤의 화봉산 동쪽에 새로 생긴 못이 있었으므로 옛날부터 新塘골이 되었으며 화봉산 기슭의 무구, 목골, 세골, 안골 중 안골에 위 치한 신당못 안쪽이고 못 뒤 남쪽이며 규모있는 전형적인 농촌이며 眞城 李氏 가 산다.

  • 양지마, 양촌(陽村)

    종일토록 햇볕이 잘 드는 나지막한 언덕바지 마을이라고 양지 마을이다.

  • 새마, 샛마, 신동(新洞)

    안골에 살던 진성 이씨가 朝鮮 중엽 움달을 피하여 양지바른 곳으로 옮겨 와서 못뒤와 모산의 중간에 새로 개척한 마을이다.

  • 여스밭

    내신동의 입구 마을로 이 마을의 守護神인 樹齡 150여년 된 느티나무가 이 마을의 상징이다. 옛날에는 숲이 우거져 여우가 많이 살던 깊은 골짜기를 약 390 년전 平山 申氏가 開拓한 단일 氏族의 농촌 마을이다.

  • 모산, 지내(池內)

    범장골 서편에 있으며 소쿠리 테모양의 양지바른 地形이다. 또 마을을 개척할 당시 마을앞에 못이 있었고, 그 못 안쪽의 동쪽에 安東 權氏만 사는 마을이 지 내이다.

  • 큰마, 못뒤, 지후(池後)

    마을 앞에 신당못이라는 큰 못이 있었고 그 못의 뒷골에 위치한 마을이라 하여 못뒤 또는 지후라고 불려지며 내신동에서는 가장 큰 마을이라 하여 큰마라고도 불려지고 있다.

  • 범장골

    신당초등학교가 있는 마을이며 풍수설에 먹는다고 하여 이 범장골에 맞추어 개를 상징화한 산이나 골이름이 주변에 많이 흩어져 있다.

  • 신당골, 신당동(新塘洞)

    신당못 부근에 있는 마을이며 1914년 전까지는 新塘面의 중심지였다. 이 마을에는 死六臣과 節義를 함께 한 竹林 權山海를 모신 魯峯書院이 있다.

담암리

  • 담바우, 담암(淡岩), 장암(墻岩)

    仁同 張氏가 世居하고 있는 마을로 마을 입구에서 서북쪽으로 돌아서 1km가량 떨어진 산밑 漢川변에 둘레 10m, 높이 2m 정도의 칼모양의 바위가 있었으며 바위 밑에는 항상 깨끗하고 따뜻한 물이 自生하여 고여 있어 담암이라 하였다.

백송리

  • 행소리, 흰소리, 흰쇠리(白金里), 백송(白松)

    芝山(건지산) 동남쪽에 있는 東南向마을로 70여 가구의 眞城 李氏 집성촌이며 그들 祖上이 이 마을을 개척할 때 백송이 있었으므로 그것으로 마을 이름을 삼았다 고 하며 지금도 그 흰 소나무 한 그루가 서 있던 仙夢臺 뒤쪽을 백송터라고 한 다.

본리

  • 새랄, 사리울, 사라, 위라곡(位羅谷), 분동(分洞)

    옛 位羅面의 중심이 본동이었으며 1490년 마을에 살던 林石龍이 開拓했다. 옛날 三韓때 사기점이 있었으므로 사라울이라 하였는데 변하여 사라, 새랄이 되었다고 하며 1914년 虎鳴面에 廢合되면서 位羅谷面所가 없어졌다. 마을 뒤에는 杜師聰이 잡아 준 묘터를 찾지 못하고 여기에 安葬했다는 藥圃 鄭琢의 묘가 있 어서 위라곡이라 부른다.

  • 밭마, 밤마, 외촌(外村)

    새랄 바깥쪽에 있는 마을이며 醴泉 林氏가 산다. 1430년 金後石이 開拓 當時 밤나무가 많았다 하여 밤마을이라 했다고도 하며 四方이 산으로 둘러 싸여 있 으며 논보다 밭이 많은 곳이라는 뜻의 마을 이름이었다고 하나 지금은 灌漑 施 設이 매우 잘 된 부촌이다.

  • 가른밭, 기전(岐田)

    새날 남서쪽에 있는 마을로 마을앞 냇가의 갈대밭을 일구어 옥토로 만들고 마을을 이루었으며 갈림길이 있는 金海 金氏가 사는 마을이다. 이 마을 남쪽에 변 바지들이 있고 그 뒷골에 변바지라는 마을도 있으나 지금은 모두 가른밭이라고 부른다.

본포리

  • 버무리, 범울이, 호명(虎鳴), 본동(本洞)

    1540년 張日文이 開拓, 범이 많이 울으므로 범우리라 했다. 이 마을 이름 때문에 高麗이래 이 면의 이름이 虎鳴面이 되었다. 옛날에 뒷산인 높이 235m의 藤 岩山에는 숲이 우거지고, 호랑이가 많이 살아서 咆哮聲이 끊이지 아니하여 범이 우는 골이라는 뜻으로 호명이라 불리었다. 高麗 元宗 때 本郡 出身인 林支漢 將 軍이 평소에 범을 잘 다스려서 임장군이 이 곳을 지날 때면 범들이 반갑다고 울부짖었는데 임장군은 그 범들 중 한 마리를 길들여 타고 다녔다 하는데 때마 침 東都(경주)에서 反亂한 催宗, 催思들이 萬余兵丁을 모아 周王山에 集結해 있 는 것을 범을 타고 가서 平定했으므로 왕이 임장군에게 벼슬로 賞을 주고자 하 였으나 굳이 사영하고 왕의 윤허를 받아 多仁縣을 本郡 屬縣으로 삼아서 郡勢 를 擴張시켰고 임장군과 범과의 인연이 이 마을 이름을 낳게 했다고 郡誌와 고 려사에 전한다.

  • 개밑, 포저(浦底)

    乃城川 남쪽 流域 등암산 기슭에 자리잡은 범우리 동쪽 마을이고 안찔과 境界를 이루고 있는 30여 가구의 各姓村이며 마을 앞 農土가 肥沃하여 논 농사를 주로 하고 있는 마을이고 서울나들이 나루터가 있던 곳이다.

산합리

  • 새내비, 산합(山合)

    마을 주위의 모든 산이 마을을 향해 모여드는 形局이라고 하여 山合이라 하였으며, 地勢에 따라 아릇새내비, 웃새내비로 갈라 부르는 40가구의 각성촌이다.

  • 새터, 셋트, 신기(新基)

    산합의 남동쪽에 있으며 주위의 다른 마을보다 늦게 생긴 마을이다.

  • 웅골, 우음(牛音, 于音)

    安東郡과의 接境이며 새내비 남쪽에 위치한 마을로 마을 形象이 마치 누워있는 황소가 힘차게 소리치는 모양이라고 하여 牛音이라고도 하고, 또 옛날의 움막이 있었던 골에 생긴 마을이라 하여 움골이라 부른다고 한다.

  • 잿마, 성촌(城村)

    管內 知保面과 安東郡 豊川面과의 경계인 새내비 남쪽 고개 밑에 위치한 마을로 그 동쪽으로 협읍이란 마을이 있으나 잿마로도 부른다.

  • 사근다리

    잿마 남쪽에 있고 마을앞 개울에 겨울마다 다리를 놓는데 해묵은 나무로 놓기 때문에 다릿발이 삭아서 늘 조심해야 견딜 수 있었다 하여 마을 이름이 사근다 리가 되었다 한다.

송곡리

  • 솔무듬, 쇠무듬, 소무듬, 송분(松粉)

    사막골 동쪽이고 ?芝山(건지산)에 있는 이 마을은 朝鮮 世祖 13년 丁亥때 內禁衛 彰信校尉 世居地이다. 큰 무덤처럼 생긴 봉우리 셋이 있어 소무덤이라고 했다기도 하며 鐵鑛脈이 있다하여 쇠무덤이라 부르기도 하고 松林이 마을을 에워싸고 있 어 솔무덤이 라고도 한다는 마을이다.

  • 사막골, 사그막골, 사곡(沙谷)

    솔무덤 서쪽에 위치한 松谷洞에서 으뜸되는 마을이며 安東에서 옮겨 온 延安 李氏가 이곳에 터를 잡을 때 마을 앞이 깨끗한 모래톱이었기 때문에 마을 이름 을 沙谷이라 한데서 由來한다고 한다.

  • 번개, 반계(磻溪)

    마을 앞에 개울이 흐르고 비가 오면 번개가 심하게 치는 곳이라고 하여 마을 이름이 번개라 불려진다는 이야기도 있다.

오천리

  • 오내, 방굴마, 오천(?川), 방구(芳邱)

    方九라는 사람이 처음 들어와 살았다하여 芳邱라 했다고도 하고 마을 뒷산이 꽃나무 모양이기 때문에 방굴마라고도 했다하며, 또 이곳은 지대가 낮아서 비가 조금만 내려도 乃城川의 물이 잠기기가 일쑤라 하여 오천이라고도 불러진다고 한다. 호명면의 중심지이며 마을 복판에 오천장터가 있다. 1660년 方九라는 사 람이 開拓하여 芳邱라 하고 1750년경 金德祖라는 사람이 큰 내가 흐른다하여 오천이라 改稱하였다고도 한다.

  • 홍구(紅邱, 紅九)

    방굴마 남쪽 언덕에 있는 마을이며 이곳에 아홉 성씨가 함께 들어와서 붉은 찰흙 땅위에 마을을 이루었다고 하여 紅九라고 부르게 되었으며 現在도 각성촌이다.

  • 거름마, 거릿마

    방굴마 북서쪽 어귀에 있으므로 거릿마라고 부르게 되었다. 오천옆 내성천 나루터에서 오천장터를 드나들던 행인들이 나룻배를 기다리며 쉬어 가던 주막이 많 던 곳이지만 지금은 그 냇물에 現代式 다리가 놓이고 交通이 便利해져서 주막 은 모두 없어지고 한 가구만 살고 있다.

  • 장터, 오천장터, 장기동(場基洞)

    방굴마 북쪽 강가에 있는 마을이다. 日帝初期까지 여기 장이 있다가 방굴마로 옮겨간 뒤로는 장이 서던 터도 없어지고 마을도 줄어들었다.

원곡리

  • 안찔, 안질, 안지울, 큰마, 원곡(原谷)

    1579년 張世禧란 사람이 마을을 開拓할 때 그의 曾祖父 安襄公이 다닌 길이라 하여 안질이라 칭하였다고도 한다.

  • 고름장

    안찔에서 서쪽으로 5리 쯤 떨어진 곳에 21가구의 마을이 자리잡고 있으며 廉氏와 張氏가 살며 고려장이 있던 곳이므로 고름장이라고 불렀으며 지금도 고려장 의 흔적이 많이 남아 있다. 1681년 張汝翰이라는 사람이 開拓했다 한다.

  • 갯마, 범우리개, 호명포(虎鳴浦)

    안찔 북서쪽 내성천 流域인 갯가에 있는 마을이고 仁同 張氏가 산다. 옛날에는 냇물이 이 마을 앞으로 흘렀으며 뒤에는 험한 산이 있고 그 아래에는 깊은 소 가 있어서 범이 지나가다가 겁이 나서 울었다고 하는 곳이다.

  • 건느마, 건너마, 월촌(越村)

    안찔 큰마 북동쪽의 내 건너에 있는 마을로 6가구가 드문드문 떨어져 살고 있으며 뒤는 산으로 둘러싸여 있고 들은 수리 시설이 잘되어 있다.

  • 샛마, 새마, 신동(新洞)

    안찔과 고름장 사이에 자리한 마을이라고 해서 샛마라고 부르며 4가구가 살고,마을 뒤 북서 양쪽은 산으로 막혀 따뜻하며 겨울 바람을 막아 주는 구실을 하 므로 살기 좋은 곳이다.

월포리

  • 우리개, 우린개, 인포(仁浦)

    마을 앞을 흐르는 내성천이 들을 울타리처럼 둘러싸고 흐르기 때문에 우리개라고 했으며 내성천이 초승달 모양으로 마을을 안고 흐르므로 仁浦라고도 한다. 마을이 커서 아룻마, 웃마로 가른다.

  • 서당마, 서당촌(書堂村)

    마을 중앙에 28門中에서 세웠다는 오川書堂이 지금도 남아 있어서 생긴 마을 이름이며 오백이제 남동쪽에 있고 慶州 金氏가 주로 산다.

  • 느티나무거리

    우리개 아릇마 서쪽의 길거리에 우리개의 洞神木인 느티나무가 있던 거리 마을이다.

  • 뒷골, 후동(後洞)

    우리개 웃마 뒤쪽 큰길가에 있는 마을이며, 내성천의 맑은 물가에 자리 잡고 있으므로 여름철에는 근처의 많은 피서객이 몰리는 곳으로 醴泉 - 安東間의 國 道, 月浦 - 九潭間의 地方道 갈림길에 위치한다.

종산리

  • 고미, 고산(古山)

    琴山 남쪽에 있는 眞城 李氏들이 世居하고 있는 마을이며 그들의 祖上인 李古園이라는 이가 처음 터를 잡을 때 山勢가 거문고를 타는 형국이라고 하여 鼓山 이라 하였다고 하며 후에 古山이라 했다 하며 李東標를 祭祀하는 古山書院이 있었다고 한다.

  • 양지마, 양촌(陽村)

    고미에서 舊韓末 양지편으로 옮겨 온 眞城 李氏들이 개척한 마을이며 山勢가 동서로 길게 뻗고 남쪽이 낮아서 햇볕이 잘 드는 集姓村이다.

  • 종미(宗美)

    마을 동쪽에 옛날 地方 선비들이 모여 詩會를 하던 白日場峯이 있고 그 아래 平海 黃氏들이 살며 옛날 新塘面 所在地였다. 黃石岩이란 이가 터를 잡을 때 앞 산은 높고 마을 터는 아름답다고 하여 宗美라 하였다고 전한다.

  • 대금터, 개금터, 금산(琴山), 사월(沙月)

    眞城 李氏의 世居地를 李東標(1644~1700)가 거문고를 타며 즐겼다는 秀麗한 琴山 봉우리 아래에 위치한 마을이라 하여 금산이라고도 하고 대금을 불며 즐 겼던 곳이라 하여 대금터라 불린다고도 한다.

직산리

  • 피실, 직곡(稷谷)

    열 두 피실이 있다고 하는데 월포리 洞界에서 豊山으로 넘어가는 언저리 골짜기마다에 마을이 있어 피실 또는 稷谷이라 불리고 있다. 또 이 고장이 가뭄을 많이 타는 곳이라 피농사를 짓고 살던 마을이라 하여 피실이라 불렀다.

  • 웃마을

    옛날에는 웃피실이라 하여 三面이 산으로 평풍처럼 둘러싸여 피난하기 좋아서 피실이라고 이름지었으며 지금은 웃마을이라 부른다. 醴泉 林氏, 풍산 金氏가 주로 살고 있다.

  • 싱골, 승골(僧谷)

    옛날 마을 위쪽 계곡에 이름 모를 절이 있어 스님들이 수도하던 곳이라 하며 그 아래 마을이라고 하여 승골이라고 했는데 싱골로 변했다 한다.

  • 주막골

    예천군과 안동군의 郡界인 피실 고개 밑에 있는 마을로 열두 피실중의 중앙에위치하고 있으며 옛날부터 交通의 要地로 나그네들이 쉬어가던 酒幕이 있었다.

  • 매밭, 매바탕

    독수리가 하늘을 날아오르는 듯한 형상의 매봉산 밑 넓은 터에 생긴 마을이라는 뜻이라 한다.

  • 동막(東幕)

    피실고개 동쪽 산 밑에 農幕이 있던 곳이므로 동막이며 3면이 낮은 산으로 싸였고 마을 앞에는 동막못이 있고 金海 金氏가 사는 마을이다.

  • 솔리미, 송림(松林)

    稷山 1리에서 서쪽으로 약 1km에 위치한 마을이며 삼면이 낮은 산으로 둘러싸여 있고, 그 사이 솔숲이 우거진 곳에 마을이 자리 잡고 있어 솔리미라고 한다.

  • 행갈, 한갓(大枝)

    舊虎鳴驛 자리에서 남쪽에 있는 豊山 金氏 齋舍 앞, 행갈못 뒤에 있는 마을이라하여 행갈이라 불린다. 옛날 이 마을을 처음 개척할 때 6년이나 가뭄이 겹쳐서 草根木皮로 연명한 것을 銘心하고 못을 파서 물을 모으고 알뜰히 농사를 지었 다는 전설이 있는 마을이다.

  • 팔미(八尾, 八美)

    120여년 전에 金石圭가 이름 붙였다고도 하는 이 마을은 8개의 산꼬리가 이 마을을 향해 뻗어 있다고 八尾라고 하며 周圍의 봉우리가 아름답다 하여 八美라고도 하며, 또 일설에는 8성이 함께 이 마을을 개척했다하여 八美라고 한다.

  • 황삼, 황삼이, 황산(黃山)

    100여 년 전에 黃潤龍이 黃土山 밑에 이 마을을 개척했으며 黃氏 소유의 산천이므로 黃山이라 부르며 이곳의 토질이 또한 모두 黃土빛 찰흙이다.

  • 가느미, 가내미, 웃가내미, 상간산(上艮山)

    마을 뒷산이 마치 저울대처럼 생겼고 마을 앞산을 뜸메산이라고 부르는데 내성천의 洪水에 떠내려 오다가, 뒷산인 저울대에 걸렸다고 하는 전설이 담긴 작은 외딴 봉우리인데 이 뜸매산이 저울추와 같고 망르터는 그 저울의 가늠때 복판 에 艮坐로 자리 잡은 마을이라 하여 마을 이름을 가느미 또는 艮山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아릇가내미, 하간산(下艮山)

    웃가내미 보다 낮은 아랫마을이고 뜸매산 옆에 淸州 鄭氏들의 조상인 鄭碩俊이터를 잡은 곳이라 하며 艮山面(陽山面)의 중심지였다.

한어리

  • 한터, 한기(閑基), 한어리(閑於里)

    朝鮮 中宗 때, 韓정승이라는 이가 터를 잡고 살았다 하며 地形이 마치 연꽃이 물에 뜬 形局이라고 하고, 어지러운 世間은 피해 한가롭게 숨어 살면서 歲月을 보낼 곳이라 하여 광산 盧氏들의 조상이 붙인 이름이라 전한다.

  • 어지리, 어촌(漁村)

    石氏가 개척 했다고 전하고, 朝鮮 英祖初申서가 마을 앞 연못에서 낚시질로 소일하며 살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하며 知保面에도 어지리가 있는데 여기 는 그 당시는 龍宮郡 管內였기 때문에 龍宮 어지리라 하고, 이 곳을 醴泉 어지리 라고 한다.

형호리

  • 저우리, 형호(衡湖)

    동서로 길개 뻗은 뒷산이 마치 저울대 형국인 높이 305m의 水國山이며 마을 앞을 흐르는 내성천에 호수처럼 보인다고 하여 붙인 이름이라 하고 密陽人 朴起 宗이 붙인 마을 이름이라 한다.

  • 골마, 곡촌(谷村)

    저우리 남쪽 골짜기에 있는 平山 申氏가 살고 있는 마을이다. 1775년경에 이 마을에 왔을 때 마을이 긴 계곡에 위치하였다 하여 골마라 하였으며 마을 서쪽 에 있는 石壁山 밑에 큰 농과 같이 생긴 농바위가 있어 여름철이면 농민들의 쉼터로 이용되고 있다.

황지리

  • 논실, 논곡(論谷)

    黃池里에서 가장 큰 마을로 이 마을을 처음에 들어온 梁大谷이란 사람은 朝鮮宣祖때 東西 黨論을 피하여 이곳을 찾아 定着하여 터전을 마련하고 느티나무를 심어 마을을 보호했다 하여 논실이라 불렀다 하기도 하여 지금도 400여년 되는 느티나무를 洞神으로 보호하고 있으며 또 갈대속에 살았다 하여 논실이라 한다 고도 한다.

  • 백골, 백곡(白谷, 栢谷)

    처음 이곳에 火田을 이룰 때 흰 돌이 많이 나왔다 하여 白谷이라 하기도 하고 또 잣나무가 많이 있었다고 하여 栢谷이라 했다고도 한다.

  • 소망실, 소망동(所望洞)

    사람은 살아도 마을 이름은 없었는데 마을 주위의 산이 높고 險峻해서 호랑이가 많이 살아 사람들에게 피해를 줌으로 그 피해를 막고자 범이 도망가라고 虎 亡谷, 곧 오망실이라고 하던 곳인데 그 후 호랑이가 나타나지 않아 所望을 이루 었다하여 소망실이 되었다고 전한다.

본 페이지의 관리부서는 호명면행정복지센터(☎ 054-650-6607)입니다.

최종수정일2018.10.17

곤충도시 Clean 예천마을나들이

지명유래페이지의  홈페이지URL 정보를 담고 있는 QR Code 입니다. 홈페이지 주소는 https://ycg.kr/open.content/homyeong/tour/place/ 입니다.

이 QR Code는 현재 보시는 <지명유래페이지>의 홈페이지URL 정보를 담고 있는 QR Code 입니다.